뉴스

현관 유리창 와장창.. 민노총. 제주도청 진입 몸싸움

시멘트 원료 운전노동자, 원희룡 지사 면담 요구
제주도청 현관서 청원경찰과 몸싸움 벌여

시멘트 원료 운임료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중인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화물노동자들이 제주도청 진입을 시도하다 본관 현관 유리창이 부서지는 소동이 빚어졌다.

29일 오전 10시35분쯤 제주도청 정문 맞은편 도로에서 집회 중이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노동자 40여명이 원희룡 도지사의 면담을 요구하며 도청 청사 안으로 진입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청사 경비를 담당하는 청원경찰이 노동자들을 막아서면서 한바탕 몸싸움이 일었고, 현관을 에워싼 청원경찰이 뒤로 밀리면서 현관 대형 유리창이 부서졌다.

원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