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바다 인생 끝… 아덴만 영웅의 ‘두 번째 제대’

석해균 前 삼호주얼리호 선장
2011년 소말리아 해적에게 피랍… 기지 발휘해 ‘여명 작전’ 성공시켜
하사 생활한 해군서 안보교육 8년 “간절한 용기가 냉철한 이성 낳아”

“8년간 해군 교관으로 강의실에서 용기를 강의하다 보니 다시 배를 탈 용기가 생겼네요. 퇴직하면 배도 타보고 ‘용기 전도사’ 생활을 계속 할 생각입니다.”

석해균(67) 전 삼호주얼리호 선장이 8년간 몸담은 해군을 오는 27일 떠난다. 2011년 1월 15일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배는 엿새 뒤 해군 청해부대의 이른바 ‘아덴만 여명 작전’으로 구출됐다. 석 선장을 포함한 승조원 21명이 일부러 조타기를 고장 내 운항 속도를 늦추는 기지를 발휘해 작전 성공에 기여했고, 그는 ‘아덴만의 영웅’으로 불렸다.

원본링크

댓글 달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