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엄호에도… 與 “윤미향 예외 안돼”

[커지는 윤미향 의혹]
李 “검토할 일 아니다” 선 긋자 이낙연도 말을 아꼈지만
행안위에선 여야 의원 모두 윤미향·정의연 의혹에 대해 질타
진영 장관도 “위법엔 합당한 조치”

일본군위안부 성금 유용 의혹 등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를 둘러싼 논란이 연일 커지면서 야당에선 그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는 19일 윤 당선자 거취 문제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이해찬 대표가 전날 윤 당선자 거취 문제 등에 대해 “아직 검토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고, 이낙연 전 총리도 자신이 윤 당선자에 대한 조사와 조치를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부인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대응이 각종 의혹에도 “문제없다”고 방어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와 비슷한 양상으로 흘러가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하지만 이날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선 야당뿐 아니라 여당에서도 윤 당선자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진영 행안부 장관도 “위법에 대해선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이해찬·이낙연, 윤미향 엄호하지만…

이날 민주당 안팎에선 당 지도부가 윤 당선자에 대한 진상 조사와 사퇴 권유 등의 조치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일었다. 미래통합당이 이날 오전 윤 당선자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을 언급했다가 “너무 나간 이야기”라며 거둬들인 것도 이런 판단 때문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해찬 대표가 전날 “지금 정도 사안을 가지고 심각하게 검토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졌다. 그러자 전날 광주에서 “윤 당선자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했던 이낙연 전 총리도 자신이 윤 당선자 조치를 요청했다는 보도에 대해 “그런 말을 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원본링크

댓글 달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